ㅣ나눔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우면동성당에 신자를 위한 자유게시판입니다.

욕설과 배려가 없는 글은 임의로 삭제합니다.

진정으로 아름다운 것

이종오 (말딩)
2018-12-24 12:02
조회수 73

따뜻한하루 진정으로 아름다운 것



    백발이 성성한 머리와 수염을 지닌 한 노인이

  매일 집에서 20킬로 이상 떨어져 있는 불가리아의 수도

  소피아(Sofia)를 걸어 다녔습니다.


도브리 도브레브(Dobri Dobrev)라는 이름의 노인은

  알렉산더네브스키 대성당 근처에서 매일 같이

  동전을 구걸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사람들은 이 거지 할아버지를 존경하고 좋아합니다.

이 할아버지는 20년 동안 구걸하여 받은 돈이

4만 유로가 넘었지만, 자신을 위해서는 한 푼도 쓰지 않고

  보육원 등에 모두 기부했기 때문입니다.


이 할아버지가 자신을 위해 쓰는 돈은

  우리 돈으로 10만 원 정도의 연금뿐입니다.

낡고 해진 신발과 옷을 몇 번이나 수선하여 사용하면서도

  본인은 항상 만족하고 감사한 마음으로

  생활하고 있습니다.


할아버지는 2014년에 무려 100살이 되었지만

  여전히 20km를 걸어 다니며 사람들에게

  모은 돈은 기부하였습니다.


그 후 2018년 2월 13일,

향년 104세의 일기로 할아버지는 세상을 떠났습니다.

성인(聖人)처럼 살다간 '도브르 할아버지'가

  이 세상에 진정으로 남기고자 했던 것은

  나누는 것의 많고 적음이 아니고,

모든 사람이 따뜻한 마음으로 함께 일어서길 바라는

  선한 행동일 것입니다.



도브르 할아버지가 길거리에서 한푼 두푼 모은 동전은

  소박한 마음으로 만들어진 사랑이었기 때문에,

세상 사람들의 존경을 받고 더욱 큰 사랑으로

  전달되고 있습니다.


올해에도 어김없이 크리스마스를 찾아올 것입니다.

모든 사람이 행복감에 젖어 있는 순간이지만

  잠시나마 소외된 우리 주변에 이웃들도

  둘러보는 시간이었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네가 더 나이가 들면 손이 두 개라는 걸 발견하게 된다.

한 손은 너 자신을 돕는 손이고,

다른 한 손은 다른 사람을 돕는 손이다.

  ? 오드리 헵번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