ㅣ나눔마당 > 아름다운 글


아름다운 글
신앙에 도움이 되는 아름다운 글을 소개해주세요.

작은 힘이 될 수 있는 행복한 글을 올려주세요.

2018년 12월 14일 십자가의 성 요한 사제 학자 기념일

이종오 (말딩)
2018-12-14
조회수 115

http://cafe.daum.net/bbadaking/4Zol/5086

2018년 12월 14일 십자가의 성 요한 사제 학자 기념일


             제1독서 이사 48,17-19
             

 17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분 너의 구원자이신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나는 주 너의 하느님 너에게 유익하도록 너를 가르치고 네가 가야 할 길로 너를 인도하는 이다. 18 아, 네가 내 계명들에 주의를 기울였다면 너의 평화가 강물처럼, 너의 의로움이 바다 물결처럼 넘실거렸을 것을. 19 네 후손들이 모래처럼, 네 몸의 소생들이 모래알처럼 많았을 것을. 그들의 이름이 내 앞에서 끊어지지도 없어지지도 않았을 것을.” 
             복음 마태 11,16-19
             

그때에 예수님께서 군중에게 말씀하셨다.
16 “이 세대를 무엇에 비기랴? 장터에 앉아 서로 부르며 이렇게 말하는 아이들과 같다. 17 ‘우리가 피리를 불어 주어도 너희는 춤추지 않고 우리가 곡을 하여도 너희는 가슴을 치지 않았다.’ 18 사실 요한이 와서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자, ‘저자는 마귀가 들렸다.’ 하고 말한다. 19 그런데 사람의 아들이 와서 먹고 마시자, ‘보라, 저자는 먹보요 술꾼이며 세리와 죄인들의 친구다.’ 하고 말한다. 그러나 지혜가 옳다는 것은 그 지혜가 이룬 일로 드러났다.” 


             

                                                 

가톨릭 팀과 개신교 팀 사이에 축구 시합이 벌여졌습니다. 사람들이 모였고, 이 자리에 예수님께서도 민간인 복장을 하시고 함께 하셨습니다. 전반 10분 경, 가톨릭 팀이 먼저 골을 넣었습니다. 가톨릭 신자들은 환호를 했고, 그 자리에 계시던 예수님도 박수를 치면서 좋아하셨습니다. 이렇게 전반이 1:0으로 마무리 된 뒤, 후반전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리고 시작과 동시에 개신교 팀도 한 골을 넣은 것입니다. 개신교 신자들은 기뻐서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습니다. 예수님도 일어나서 박수를 치며 좋아하셨습니다.

그때 한 노신사가 예수님의 어깨를 툭툭 치면서 “당신은 도대체 어느 편입니까?”라고 물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저는 어느 편도 아니고 그냥 축구 보러 왔습니다.”라고 답하셨지요. 그러자 노신사는 혀를 끌끌 차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 당신은 무신론자시구먼!”

예수님께서는 누구 편이실까요? 단 한 명의 예외 없이 구원하시려고 이 땅에 오신 ‘우리’ 편입니다. 하지만 우리들은 끊임없이 내 편 네 편으로 가르고 있습니다. 일치가 아니라 분열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과연 그 모습을 주님께서는 좋아하실까요?

자신에게 맞다 싶으면 응원과 지지를 보내지만, 자신과 다르다 싶으면 비판과 단죄를 멈추려고 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말씀하시고 직접 보여주셨던 사랑은 내가 응원하는 사람에 대한 것만 아닙니다. 오히려 나를 반대하는 사람까지도 받아주고 안아줄 수 있는 사랑이었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사랑은 철저히 이기적이고 세상의 욕심이 가득한 것이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께서는 이 점을 꼭 집어서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세례자 요한에게는 먹지도 않고 마시지도 않는다면 마귀 들렸다고 말하고, 예수님에 대해서는 먹보요 술꾼이며 세리와 죄인들의 친구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회개하라는 세례자 요한의 요구를 닮을 자신이 없었고, 죄인들까지도 사랑하라는 예수님의 모습을 따를 자신이 없었던 그들이었지요. 도저히 따를 수 없다면 반대하는 편이 낫다고 판단했나 봅니다. 그리고 반대하겠다고 생각한 이상 그 어떤 모습도 그들을 만족시킬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세례자 요한은 마귀 들린 사람이 되었고, 예수님은 먹보요 술꾼이며 죄인이 될 수밖에 없었던 것입니다.

이 모습을 그대로 따르고 있는 우리는 아니었을까요? 자기 자신이 기준의 잣대가 되어서 남들에 대한 끊임없는 판단과 단죄를 이어가고 있었던 것이 아닐까요? 이 모습이 바로 지금 예수님까지도 판단하게 된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내가 아니라, 주님이 바로 내 기준의 잣대가 되어야 합니다.             


             

지금으로부터 20년 뒤 당신은 한 일보다 하지 않은 일로 후회하게 될 것이다. 닻줄을 풀고 안전한 항구에서 나와 항해를 시작하라. 탐험하고, 꿈꾸고, 발견하라(마크 트웨인).         








어제 강의를 갔던 서울대교구 대치2동성당.                                           
                                          
                   
주님 없이는....        

한 형제님께서 아주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와 갈등이 컸습니다. 도저히 어머니의 말과 행동을 이해할 수가 없어서 늘 싸울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성인이 되어 정신의학을 공부하는 동기가 되었고, 열심히 노력한 끝에 박사 학위까지 받게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이제 어머니를 이해할 수 있게 되었을까요?

아니었습니다. 이 형제님께서는 “더 모르겠습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객관적으로 어머니를 바라보기가 너무 힘들다는 고백을 했습니다. 사실 공부란 것은 객관화시켜서 제대로 바라볼 수 있게 해서 이해할 수 있도록 합니다. 그러나 가족 간의 관계는 객관화시키기가 너무 힘들다는 것입니다. 즉, 주관적인 감정이 불쑥불쑥 나와서 공부한 대로 말할 수 없었던 것입니다.

아무리 많이 공부를 해도 이렇게 남을 이해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주님의 힘이 필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주님의 도움 없이는 우리는 고통이나 시련에서 자유로울 수가 없습니다.                   


제 강의를 들으러 많은 분들이 오셨습니다. 감사합니다.








     

 

  

다음검색 

0